자료검색중입니다.

서지정보 검색화면으로 마크보기 바구니담기

당신의 완벽한 1년

표지이미지
펼쳐보기
서명 : 당신의 완벽한 1년 /
저자 : 루카스, 샤를로테,
서유리, 옮김
발행사항 : 고양 : 북펌 : 프롬북스, 2017
형태사항 : 583 p. ; 20 cm.
참고사항 : 기타표제:샤를로테 루카스 장편소설
'샤를로테 루카스'는 '비프케 로렌츠'의 필명임
주제명 : 함부르크
  독일소설
ISBN : 9788993734966
가격 : ₩14800

소재불명도서신고
소장사항 : 학술정보원[성남] [ 청구기호 : 853 루821ㄷ서 ]
등록번호 Vol.Copy 별치기호 소장위치 대출상태 비고
1083732 자료열람실 대출중(2018.11.13 ~ 2018.11.20)
예약불가 ( GUEST 로그인 )
1083733 c.2 자료열람실 대출불가 ( GUEST 로그인 )
예약불가 ( GUEST 로그인 )



책소개 인터파크 바로가기
‘미 비포 유’를 뛰어넘는 플롯, 빠져나올 수 없는 이야기!

2016년 프랑크푸르트 도서전 최고의 화제작

“말해봐요. 죽은 내 남자친구의 다이어리를 왜 당신이 갖고 있는지.”

“당신에게 인생의 의미는 무엇입니까?” 요나단 그리프는 오랫동안 이 질문을 잊고 살았다. 아내는 다른 남자와 눈이 맞았고 아버지는 치매에 걸렸다. 그러나 대저택과 유명 출판사를 소유한 그는 번거로운 일들을 돈으로 해결하며 오직 평온한 라이프스타일을 누리는 데 만족한다. 1월 1일도 언제나처럼 새벽 조깅으로 하루를 시작하던 그는 30년 전 자신을 떠났던 어머니의 서체를 닮은 글씨들이 가득 적힌 새해의 다이어리를 우연히 손에 넣는데…….

“당신에게 인생의 의미란 무엇입니까?” 한나 마르크스에게 이 질문의 답은 너무나 명확했다. 좋은 것을 보는 것, 시간을 헛되이 보내지 않는 것, 지금 이 순간을 즐기는 것, 가끔은 우연에 삶을 맡겨 보는 것. 하지만 운명은 한나의 인생을 전혀 예상하지도 못한 방향으로 이끌고 가는데……. 치밀한 플롯과 탁월한 심리묘사로 유명한 비프케 로렌츠(샤를로테 루카스)의 최신간 [당신의 완벽한 1년]은 사랑과 이별, 죽음과 운명, 인생 모든 것에 대한 매혹적인 이야기다.

살면서 처음으로 누려본 완벽한 1년,
새해 첫날 벼락처럼 그를 찾아온 마법의 선물!


1월 1일, 여느 때처럼 조깅으로 하루를 시작하던 요나단 그리프는 자신의 자전거 핸들에 다이어리가 들어 있는 가방이 걸려 있는 것을 발견한다. 첫 장에 ‘당신의 완벽한 1년’이라고 적힌 그 다이어리에는 ‘3월 16일에는 뤼트 카페에서 케이크 먹기’처럼 새로 시작하는 1년 동안 어디서 무엇을 해야 할지가 구체적으로 빼곡히 적혀 있었다. 손으로 쓴 글씨가 요나단의 마음을 자극한 이유는 그 글씨들이 떠나버린 어머니의 글씨체와 닮았기 때문이었다. 다이어리의 주인을 찾아야 한다! 다행히 1월 2일 저녁 7시에 가야 할 장소가 적혀 있다. 그곳에 가면 다이어리의 주인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두 달 전, 한나 마르크스는 꿈이 이루어져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었다. 오랫동안 친구와 준비한 일이 성공의 조짐을 보이고, 남자친구 지몬이 곧 청혼하여 결혼할 것만 같았다. 그러나 지몬의 상황은 완전히 달랐다. 직장과 건강을 잃고 의욕마저 상실한 그는 병원에서 암 선고를 받아 절망에 빠진다. 한나를 너무나 사랑한 지몬은 그녀의 짐이 되길 원치 않아 그녀를 자유롭게 놓아주겠노라고 이별을 선언한다. 갑작스럽게 닥친 비극적 상황을 그냥 받아들일 수 없었던 한나는 지몬을 위한 새해 다이어리를 준비한다. ‘당신의 완벽한 1년’이라고 이름 지은 다이어리에 새로운 한 해 동안 둘이 어디서 무엇을 할지를 작성하며 꿈과 희망을 포기하지 않는다. 하지만 병세가 갑자기 심해진 지몬은 한나가 새해 선물로 준 다이어리의 새로운 주인을 찾아줘야겠다고 마음먹는다. 그리고 1월 1일 아침ㅡ 그 다이어리는 낯선 사람의 자전거 핸들에 걸려 있다…….

출간 전 16개국(이탈리아, 프랑스, 스페인, 네덜란드 등)에 판권 수출
2016년 프랑크푸르트 도서전 최고의 화제작!


[당신의 완벽한 1년]은 각기 다른 사고방식의 남녀가 사랑하고 이별하는 모습들에서 인생과 운명을 보여주는 수작이다. 아내를 다른 사람도 아닌 ‘베프’에게 빼앗긴 남자, 지나친 무한 긍정주의로 병든 남친을 이해해주지 못한 여자, 개성과 장단점이 뚜렷한 남녀가 서로 다른 시공간을 살다가 결국은 운명적으로 만나 사랑에 빠지는 스토리는 그 어떤 추리소설보다 흥미진진하고 스릴 넘쳐서 책을 읽다가 차마 덮을 수 없게 만드는 매력적인 긴장감과 기대감을 동시에 선사한다. 한 번에 읽어 내려갈 수 있는 로맨스소설이지만 마지막 장을 덮으면 자신을 되돌아보게 만들고 아픈 상처를 위로하게 되는 깨달음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이 책은 불완전한 두 인간이 만나 다투고 포용하며 마음을 키워가는 ‘사랑’이야말로 인생에서 누릴 수 있는 가장 아름다운 선물임을 이야기한다. 또한 먼저 선행되어야 하는 용서와 관용이 자신의 ‘내적 평안’을 위해서라도 꼭 필요하다는 교훈까지도 은근하게 제안한다. 완벽하지 않은 사람들, 어딘가 괴팍하고 부족하여 친근하게 느껴지는 주인공들은 이 책을 읽는 ‘나’, ‘우리’와 다르지 않다. 또다시 새로운 1년을 맞아 몸과 마음을 다잡고자 하는 이 시기에 읽기에 그 어떤 지침서보다 유익하며, 어떤 오락보다도 재미있을 단 한 권이다.

독자 서평

놀라움으로 가득하고 독자들을 그야말로 사로잡는 책이다. 삶의 의미와 일상에서 벗어나 인생의 아름다운 것들에 대해 생각해보게 만든다.
- The Booklettes

다 읽고 난 후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든다. 인생이 하루아침에 송두리째 변할 수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그리고 무엇보다 살아가면서 즐거운 일들을 하며 보내는 시간이 너무 적다는 것을 절실히 느끼게 된다. 우리는 하루하루 의무적으로 자기 할 일을 하며 살아간다. 하지만 이것이 전부일까? 자기 자신과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내야 하지 않을까?
- Bloggerhochzwei

이 책에 감사를 표한다! 최근에 읽은 책 중에서 단연 최고의 책이다. 하루 만에 다 읽어버렸고 주인공들과 함께 웃고 울었으며 이 책을 통해 깨달은 것이 많다.
- sonja

이 책은 인생의 여러 가지 단면들을 보여준다. 슬픔과 기쁨, 일과 실직, 질병, 부와 가난. 그리고 자신이 받아들이기만 하면 얼마든지 변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한해 중 언제 읽어도 완벽한 재미를 선사한다.
- schlumeline

샤를로테 루카스는 우리 안에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많은 잠재력이 깃들어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또 인생이 가장 놀라운 이야기라는 것을 보여준다. 마땅히 읽을 가치가 있는 책이다.
- Svanvithe

여러 가지 감정들을 불러일으키는 마법 같은 책이다. 인생은 사소한 것들을 신경 쓰며 살아가기에는 너무 짧고 운명이 당신을 위해 무엇을 준비해 두고 있는지 알 수 없다.
- Sue Timeless

마음에 파고드는 정말 아름다운 책이다. 읽으면서 감정의 청룡열차를 탄 기분이었고 주인공들과 함께 즐거워하기도 하고 함께 고통을 느끼기도 했다. 저자는 훌륭한 인생의 지혜, 인용문, 생각해볼 만한 주제들을 이 소설에 가득 담아서 다 읽고 난 후에도 계속 머릿속에 맴돈다.
- MartinaSuhr
본문중에서
호기심이 발동한 그는 계속 페이지를 넘겼다. 남의 일기장을 엿보는 것처럼 옳지 않은 행동인 것을 알지만 참기 힘들었다. 한 장 한 장 넘길수록 감탄이 샘솟는 걸 부정할 수 없었다. 누군지는 모르지만 일 년의 마지막 날까지 세세하게 기록하는 수고를 아끼지 않았다. 12월 31일까지 모든 장이 빼곡하게 채워져 있었다. 비록 거의 모든 기록이 상투적인 명언들로 시작되기는 했지만 존경심이 들 정도였다. …… 한 장 한 장 넘겨가며 읽을수록 요나단은 왠지 슬퍼졌다.
이 다이어리가 그를 위한 것이 아니라는 사실이 분명하니까.
(/ pp.44~45)

“그렇기 때문에……” 그는 잠시 말을 멈췄다. “……그렇기 때문에 한나 너를 놓아주고 싶어.”
“그래, 좋아!” 한나가 환호성을 질렀다. “그래, 우리 결혼해!”
벌떡 일어나 테이블을 가로질러 지몬을 끌어안으려던 한나는 도중에 지몬이 한 말을 깨달았다. 한나는 어리둥절해하며 다시 앉았다.
“미안한데…… 지금 뭐라고 했어?”
“너를 놓아주겠다고 했어.” 그가 다시 말했다. “나는 네가 다른 남자를 만나 행복해질 수 있도록 너를 놓아주기로 했어. 마음이 많이 아프고 정말 힘들지만 나는 너에게 적당한 남자가 아니야.”
“뭐라고?” 한나는 환청을 쫓기 위해 머리를 흔들었다. 샴페인 두 잔 마셨다고 이렇게 정신이 나가다니! 한나는 지몬이 잡고 있던 손을 확 뺐다.
(/ p.188)
저자 및 역자 소개
샤를로테 루카스(Charlotte Lucas) 저/서유리 역 : 샤를로테 루카스(Charlotte Lucas) 저
샤를로테 루카스는 비프케 로렌츠(Wiebke Lorenz)의 또 다른 필명이다. 뒤셀도르프에서 태어나 성장했으며 트리어에서 독문학, 영문학, 미디어학을 전공했고 쾰른 영화학교에서 드라마투르기를 전공했다. 현재 함부르크에 살고 있다. 언니 프라우케 쇼이네만과 함께 ‘안네 헤르츠’ 라는 필명으로 발표한 작품 [포춘 쿠키]가 수백만부가 넘는 판매부수를 올리면서 큰 성공을 거둔 후 홀로 상당수의 작품을 발표하면서 탄탄한 독자층을 확보했다. 심리스릴러 [가장 사랑하는 언니], [타인은 지옥이다], [너도 곧 쉬게 될 거야]는 비평가와 독자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고 베스트셀러로 등극했다. 최신작인 [당신의 완벽한 일 년]에서 저자는 누구나 한 번은 고민했음직한 인생의 크고 작은 질문들에 대한 해답을 찾아 나선다. 약간은 괴짜 같고 독특하지만 한없이 사랑스러운 두 남녀의 마법 같은 1년은 독자들에게 엄청난 희망과 매혹을 선사할 미스터리 로맨스 소설이다.

서평
  •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 이 책에 첫 서평을 남겨주세요!
  • 더보기

서지문의 의문사항은 아래의 담당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담당 전화 FAX E-Mail
자료구입신청 김새암 031)740-7497 031)740-7122 이메일문의
정기간행물, 상호대차 허승연 031)740-7123 031)740-7122 이메일문의
업무총괄 김동하 031)740-7402 031)740-7122 이메일문의


이 분야 대출 BEST

  1. 데미안
    데미안
    헤세, 헤르만
    문예출판사
    2004
  2. 백설공주에게 죽음을 :넬레 노이하우스 장편소설
    백설공주에게 죽음을 :넬레 노이하우스 장편소설
    노이하우스, 넬레
    북로드
    2011
  3. 당신의 완벽한 1년
    당신의 완벽한 1년
    루카스, 샤를로테,
    북펌
    2017
  4. 변신
    변신
    Kafka, Franz
    문학동네
    2005
  5. 미스터 하이든
    미스터 하이든
    아랑고, 사샤,
    B 북폴리오(미래엔)
    2016

이 분야 신착자료

  1. 당신의 과거를 지워드립니다 :비프케 로렌츠 장편소설
    당신의 과거를 지워드립니다 :비프케 로렌츠 장편소설
    로렌츠, 비프케
    레드박스
    2018
  2. 새벽 세시, 바람이 부나요? :다니엘 글라타우어 장편소설
    새벽 세시, 바람이 부나요? :다니엘 글라타우어 장편소설
    Glattauer, Daniel,
    문학동네
    2008
  3. 너희가 논술을 아느냐?
    너희가 논술을 아느냐?
    Scha@dlich, Hans Joachim.
    참솔
    2005
  4. 내 친구에게 생긴 일
    내 친구에게 생긴 일
    로베, 미라
    크레용하우스
    2016
  5. 벤야멘타 하인학교 :야콥 폰 군텐 이야기 :로베르트 발저 장편소설
    벤야멘타 하인학교 :야콥 폰 군텐 이야기 :로베르트 발저 장편소설
    발저, 로베르트
    문학동네
    2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