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검색중입니다.

서지정보 검색화면으로 마크보기 바구니담기

인간 실격

표지이미지
펼쳐보기
서명 : 인간 실격/
저자 : 태재치,
김춘미
발행사항 : 서울: 민음사, 2009
형태사항 : 191 p. 23 cm
총서명 : 세계문학전집; 103
주제명 : 인간실격
  일본소설
ISBN : 9788937461033
9788937460005(세트)
가격 : 8000

소재불명도서신고
소장사항 : 학술정보원[성남] [ 청구기호 : 833.6 다71ㅇ김 ]
등록번호 Vol.Copy 별치기호 소장위치 대출상태 비고
1060296 자료열람실 대출불가 ( GUEST 로그인 )
예약불가 ( GUEST 로그인 )
1072124 c.2 자료열람실 대출불가 ( GUEST 로그인 )
예약불가 ( GUEST 로그인 )
1075466 c.3 자료열람실 대출불가 ( GUEST 로그인 )
예약불가 ( GUEST 로그인 )



책소개 인터파크 바로가기
'나약한 인간으로서의 유다' 라는 새로운 시각을 보여준 '직소'

'직소'는 유다가 예수를 고발하는 자리에서 늘어놓는 이야기를 마치 독자가 현장에서 함께 듣고 있는 것처럼 서술한 작품이다. 이 작품에서는 일반적인 해석과 달리, 예수를 흠모하고 사랑했지만 그 사랑이 거부당한 데 대한 분노와 반발심으로 예수를 팔아넘기게 되는 유다의 갈등과 번민을 생생하게 묘사하고 있다. 성경에는 유다를 배신자로 지목한 기록이 없다. 예수는 유다에게 "가서 네가 할 일을 하라."라고 하고 있다. 유다는 예수의 영광을 위해 설정된 인간이었을 수 있다. 프랑수아 모리아크가 말하듯 예수가 없었다면 유다의 고뇌도 없었을 것이다. 다자이는 이 작품에서 예수와 유다 양쪽에 자신을 투영하고 있으나 외곬이며 질투 많고, 애정과 증오 사이에서 흔들리는 유다 상의 조형은 유다에 대한 다자이의 관심이 예수에 대한 것보다 훨씬 더 크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너무나 사랑한 나머지 남에게 넘기느니 내 손으로 죽여주겠다고 유다가 결심하는 부분이라든가 "돈, 세상은 돈이면 다야.", "나는 필경 장사꾼이지. 돈푼깨나 생길까 하고 쫓아다녔지만 글렀다는 것을 알고 배반한거지." 와 같은 유다의 자학은 탁원한 심리 통찰이라 하겠다.
본문중에서
나는 그 사나이의 사진을 석 장 본 적이 있다.
한 장은 그 사나이의 유년 시절이라고나 해야 할까. 열살 전후로 추정되는 때의 사진인데, 굵은 줄무늬 바지를 입은 아이가 여러 여자들에게 둘러싸여 (그 아이의 누나들, 누이동생들, 그리고 사촌 동생들로 생각된다.) 정우너 연못가에 서서 고개를 왼쪽으로 삼십 도쯤 갸우뚱 기울이고 보기 흉하게 웃고 있다. 보기 흉하게? 그렇지만 둔감한(미추 따위에 관심이 없는) 사람이라면 그냥 지나가는 말로 "귀여운 도련님이군요."라고 적당히 사탕발림을 해도 그것이 괜한 공치사로는 들리지 않을 만큼은, 말하자면 통속적인 '귀염성' 같은 것이 그 아이의 웃는 얼굴에 없다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조금이라도 미추에 대한 감식안이 있는 사람이라면 언뜻 보기만 해도 금방 몹시 기분 나쁘다는 듯이 "정말 섬뜩한 아이군."하고 송충이라도 털어내듯이 그 사진을 내던져 버릴지도 모른다.
정말이지 그 아이의 웃는 얼굴은 자세히 보면 볼수록 뭐라 표현할 수 없는 섬뜩하고 으스스한 것이 느껴지는 것이다. 애당초 그건 웃는 얼굴이 아니다. 이 아이는 전혀 웃고 있지 않다. 그 증거로 아이는 양손을 꽉 쥐고 서있다. 사람이란 주먹을 꽉 쥔 채 웃을 수는 없는 법이다. 그것은 원숭이다. 웃고 있는 원숭이다. 그저 보기 싫은 주름을 잔뜩 잡고 있을 뿐이다. '주름투성이 도련님'이라고 부르고 싶어질 만큼 정말이지 괴상한, 왜니 추하고 묘하게 욕지기를 느끼게 하는 표정의 사진이었다. 나는 지금까지 이렇게 괴상한 표정의 소년을 본 적이 한 번도 없다.
(서문/ p.9~10)
목차
인간 실격
서문
첫 번째 수기
두 번째 수기
세 번째 수기
후기

직소(直訴)

작품해설/김춘미
작가연보
저자 및 역자 소개
다자이 오사무 저/김춘미 역 : 다자이 오사무 저
1909년 6월 19일, 일본 아오모리 현 쓰가루 군 카나기무라에서 태어났다. 본명은 쓰시마 슈지[津島修治]이다. 그는 경제적으로 풍요로운 환경에서 성장했으나 가진 자로서의 죄책감을 느꼈고, 부모님의 사랑을 제대로 받지 못해서 심리적으로 불안정하게 성장한다.
1930년, 프랑스 문학에 관심이 있었던 그는 도쿄 제국대학 불어불문학과에 입학한다. 이후 소설가 이부세 마스지[井伏鱒二]의 문하생으로 들어간 그는 본명 대신 다자이 오사무[太宰治]라는 필명을 쓰기 시작한다. 그는 1935년 소설 「역행(逆行)」을 발표하면서 본격적으로 작가의 길을 걷게 되고, 1936년에는 첫 단편집 『만년(晩年)』을 발표한다. 정서적으로 불안하고 위태로웠던 그는 1938년에 결혼함으로써 다소 안정을 찾게 된다. 1947년에는 전쟁에서 패한 일본 사회의 혼란한 현실을 반영한 작품인 「사양(斜陽)」을 발표한다. 그의 작가적 위상은 1948년에 발표된, 작가 개인의 체험을 반영한 자전적 소설 「인간 실격」을 통해 더욱 견고해진다. 수차례 자살 기도를 거듭했던 그는 1948년 6월 13일, 도쿄 미타카의 다마 강에 연인과 함께 투신하며 39세의 짧은 생을 마감한다.

서평
  •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 이 책에 첫 서평을 남겨주세요!
  • 더보기

서지문의 의문사항은 아래의 담당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담당 전화 FAX E-Mail
자료구입신청 김새암 031)740-7497 031)740-7122 이메일문의
정기간행물, 상호대차 허승연 031)740-7123 031)740-7122 이메일문의
업무총괄 김동하 031)740-7402 031)740-7122 이메일문의


이 분야 대출 BEST

  1.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히가시노 게이고 장편소설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히가시노 게이고 장편소설
    히가시노 게이고
    현대문학
    2012
  2. 가면산장 살인사건
    가면산장 살인사건
    히가시노 게이고,
    재인
    2014
  3. 용의자 X의 헌신
    용의자 X의 헌신
    히가시노 게이고
    현대문학
    2006
  4. 라플라스의 마녀 :히가시노 게이고 장편소설
    라플라스의 마녀 :히가시노 게이고 장편소설
    히가시노 게이고,
    현대문학
    2016
  5.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
    스미노 요루,
    소미미디어
    2017

이 분야 신착자료

  1. 책을 지키려는 고양이 :나쓰카와 소스케 장편소설
    책을 지키려는 고양이 :나쓰카와 소스케 장편소설
    나쓰카와 소스케
    Arte
    2018
  2. 시인장의 살인
    시인장의 살인
    이마무라 마사히로,
    엘릭시르
    2018
  3. 도로시 죽이기
    도로시 죽이기
    고바야시 야스미,
    검은숲
    2018
  4. 반짝반짝 공화국   :오가와 이토 장편소설
    반짝반짝 공화국 :오가와 이토 장편소설
    소천사,
    위즈덤하우스
    2018
  5. 거울 속 외딴 성
    거울 속 외딴 성
    십촌심월,
    RHK(알에이치코리아)
    2018